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포토뉴스

facebook
twitter
print
함께 걷고 싶은 ‘대천천 산책로’ 새단장

보령시, 함께 걷고 싶은 ‘대천천 산책로’ 새단장

- 총 11억 원 투입하여 대천천 산책로 조성 및 인도 정비

보령시 중심부로 흐르는 대천천변 친수공간에 조성된 대천천 산책로가 새롭게 단장한다.

시에 따르면 2017년 대천천 산책로 개설 이후 이용하는 시민의 수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으며, 특히 코로나19로 인한
외부활동 감소로 산책로 이용빈도가 늘어남에 따라 올해 총 11억 원을 투입해 대천천 인도정비, 대천천 산책로 조성,
대천천 인도개설 등 3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시는 대천천 인도정비사업에 1억7000만 원을 투입해 노후되고 표면이 딱딱하고 미끄러워 사고 위험이 있던 기존
남대천교~죽정교 인도구간을 탄성이 강하고 충격흡수에 탁월한 탄성포장재로 정비를 완료해 이용자들의 편의 증진을
도모했다.

또한 4억 원을 투입해 기존 산책로와 연결되는 신평교~죽정교 구간 0.4km 산책로를 추가로 개설하여 4차로 도로 횡단에
따른 사고 예방 및 불편을 해소하고자 대천천 산책로 조성사업을 6월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대천천 인도개설사업에 5억4000만 원을 투입해 화산교~청천저수지 구간 자전거 도로 옆 인도 2km 확장사업도
7월 말 완료 예정이다.

이번 정비사업이 마무리되면 대천천은 시민들의 여유와 휴식을 위한 명품 힐링공간으로 자리잡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동일 시장은 “대천천 산책로 정비를 통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의 쉼터로 거듭날 것”이라며 “
시민들에게 더욱 편리하고 안전한 휴식공간이 될 수 있도록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천천 산책로에는 충청남도 유형문화재 제138호로 지정된 조선시대에 남포·비인·서천 지역에서 한양으로 가는
길목에 놓여 있던 12칸 돌다리 ‘한내돌다리’가 복원돼 있으며, 밤에는 빨간색 아치의 한내 인도교와 무지개 아치의 동대교에
불빛이 들어와 아름다운 야경도 즐길 수 있다.


자료문의: 건설과(장석현 주무관, 930-3840)

사진제공: 위치도 및 조성사진

  • 다운로드 10
  • 조회수 264
  • 분류 보령행사 > 미소·친절·청결
  • SNS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 촬영일 2021.06.03
  • 촬영장소
공공누리 4유형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인물이 포함된 행사사진을 사용할 경우 초상권 침해에 해당할 수 있으니 관리자에게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행사사진에 포함된 인물의 게재를 원하지 않을 경우 관리자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041-930-3164 )
담당부서 :
홍보미디어실
담당자 :
김영준
연락처 :
041-930-3164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