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주요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보령 전통시장

facebook
twitter
즐기는
여행
2

볼거리 살거리 가득 문화관광형
보령전통시장

보령중앙시장 이미지0

일제강점기에 행정 지역 통폐합에 따라 보령군과 남포군, 오천군 등 세 지역이 보령군으로 개편되면서 대천면은 보령군의 인구와 경제가 집중되기 에 이른다. 이후 1963년 대천읍으로 승격되었고 1986년 다시 대천시로 승격되고, 1995년에 또다시 대천시와 보령군이 통합되어 ‘보령시’로 개명 돼 지금에 이른다. 이와 같은 도시의 발전적 변천사는 지역 경제와 상권을 쥐락펴락했던 보령중앙시장의 변천사도 같이 써 내려갔다.

1929년 12월 영업을 개시한 대천역보다 3년 앞당겨 영업을 시작한 보령중앙시장은 올해로 88년의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보령시의 대표적 재 래시장이다. 1851년 ‘원홍주육군상무사’라는 이름의 보부상 조직의 활동으로 보령에 장이 서면서부터 유래한 보령중앙시장은 일제강점기, 해방기, 6ㆍ25동란기 등 시대적 격변기를 거치면서도 변함없이 보령지역의 상권을 지켜왔다.

보령중앙시장 이미지1

그러나 대형마트와 인터넷쇼핑몰, TV 홈쇼핑 등이 재래시장의 상권을 위협하는 쇼핑문화의 사회적 변천 속에서 보령중앙시장도 시대적 변화를 피 해 갈 수는 없었다. 또 시장과 이웃해있던 기차역과 시외버스터미널이 시 외곽으로 이전하면서 더욱 활기를 잃은 곳이 보령중앙시장이다. 다행히 2014년 문화관광형 시장으로 선정되어 재기의 기반을 마련한 이 시장의 상인회에서는 시장에 활기를 불어넣기 위해 ‘보령중앙시장 문화관광형 시 장 육성사업단(이하 시장사업단 이라 함)’이 2014년 8월 발대식을 가지고 활동을 시작했다.

시장사업단에서는 ICT 기반 농·공상품 통합유통정보시스템 구축과 상인협동조합 설립, 로컬푸드 매장 개설 등의 중점사업 추진과 더불어 다양한 고객만족 이벤트를 진행한다. 일정 금액 이상 상품 구매 시 지급하는 쿠폰 이벤트와 매월 11일 전통시장 방문객 대상 상품권 응모 이벤트, 매월 8 일과 23일 5일 장날에 맞추어 전시·길거리공연 등의 이벤트를 진행하고 매월 5일 장날에 맞추어 시장 내에 할머니 난전 특화거리도 운영된다.

보령 재래시장의 중심, 보령중앙시장

보령중앙시장 이미지2

보령중앙시장은 재래시장 활성화 사업이 시장사업단이 발대되기 이전부터 선행되었다. 시장 골목을 전천후 쇼핑공간으로 현대화하기 위해 천정을 얹고, 현대적 감각의 간판으로 상점들의 간판 모두를 리모델링한 것. 게다가 시장 입구에 고객용 주차장을 설치·운영하고 있어 고객 편의 증진을 위 한 기반 시설 모두를 갖춘 셈이다. 이제 문화관광형 시장 사업이 본 궤도에 올라 예전의 활기 넘치는 시장으로 회복되기를 바랄 뿐이다.

보령중앙시장 이미지3

때가 마침 장날이어서 주차장 옆 시장 입구로 들어서는 첫머리부터 노점상이 펼쳐놓은 해물이 눈에 들어온다. 서해의 도시 보령의 장터에서 빠질 수 없는 물산이다. 노부부와 노점상 할머니의 흥정소리를 뒤로하고 시장 안으로 더 들어서면 과일전, 국밥집, 잡화점을 지나 재래시장의 패션거리로 이어진다. 전체적으로 보면 이 시장은 ‘시장표 패션거리’와 건어물 및 제수 거리, 채소를 비롯한 가공식품류와 음식을 파는 거리 등으로 나누어져 있다.

보령중앙시장 이미지4

그러나 전체적으로 그렇다는 것이지 꼭 그렇지마는 않다는 애매한 표현을 해둘 수밖에 없는게 거리 구석구석 난전을 편 할머니들이 보따리를 풀어 놓고 손님맞이를 하고 있는가 하면 옷집 중간에 어울리지 않는 젓갈가게가 끼어있다. 경기가 좋지 않아 팍팍해진 가게 살림을 살리기 위해 취급 품 목을 바꾼 집도 있고, 기존 가게를 유지하면서도 가게 앞에 노점상처럼 물건을 내놓고 겸업을 하는 집 찾아보기도 어렵지 않다. 노점상과 공존하던 옛날 전통시장의 면모를 서서히 갖추고 있는 것이다.

또 하나의 시장, 한내시장

보령중앙시장 이미지5

중앙시장을 패션거리를 따라 시장의 끝까지 가면 길 건너에 또 다른 시장이 간판을 달고 손님을 불러 모으고 있다. ‘한내시장’이 그것. 길 건너 한내 시장으로 들어서면 시장표 패션거리의 연장처럼 의류점포가 거리를 장식하고 있다. 이 거리를 지나면 중앙시장과는 사뭇 다른 풍경이 펼쳐진다. 어물전거리와 채소전거리가 그것. 쌓아놓은 물량과 가게(또는 노점)의 수에서 같은 품목의 물건을 파는 상인들이 한데 모여 특화시장의 모습을 갖추고 있다.

보령중앙시장 이미지6

기실 한내시장은 지역상권적인 측면에서 이름이 다르다고 태생이 다르지는 않다. 중앙시장을 이용하는 인구가 점차 늘어나면서 시나브로 주변으로 장이 확장되면서 규모가 커지고, 별도의 상인회가 설립되고부터 지금의 이름으로 불리게 됐다. 중앙시장과 한내시장과 더불어 시장이 계속 확장되 면서 많을 때는 7개의 장이 설 정도로 성시를 이루던 보령의 장터였다. 한내시장 뒤쪽으로 대천천을 매립하여 선 동부시장과 현대시장은 그 명맥만 을 유지하고 있다.

여행정보
  • 찾아가는 길
    • 네비게이션 이용 명칭검색 : 보령중앙시장, 충청남도 보령시 중앙시장3길 29
    • 자가용 이용 안내 : 서해안고속도로 보령나들목 통과 후 우회전하여 보령보령종합터미널 방면으로 진행 후 터미널삼거리에서 좌회전, 남대천교를 건너 다음사거리에서 직진, 0.55km 전방 사거리에서 좌회전 후 0.2km 전방에서 다시 우회전하여 0.1km 진행하면 오른쪽에 보령중앙시장 고객주차장이다.
  • 이용문의
    • 보령중앙시장 상인회 : 041-936-4554
담당부서 :
관광과
담당자 :
박은영
연락처 :
041-930-3520
최종수정일 :
2017-10-17 11:18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