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주요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사진갤러리

보령행사

facebook
twitter
코로나19 종합 대책 추진

보령시, 코로나19 종합 대책 추진

- 외국인 근로자 등 능동관리 강화…지역 경제 활력 위한 경영안정 등도 지원



보령시는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의 피해 대책 마련을 위해 종합 대책을 추진키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시는 지난 1월 31일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고 보건소에는 5개반 46명으로 구성된 비상방역대책반을 운영하고 있으며, 자가격리 1대 1 전담팀 3개반 200명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 보령시보건소와 보령아산병원 2개소를 선별진료소로 설치해 현재까지 19건의 의사환자 검사의뢰로 모두 음성 판정이 났으며, 무주택 자가격리대상자의 임시생활시설로 성주산휴양림과 근로자종합복지관 등 2개소 54실을 지정해 운영하고 있다.

방역강화를 위해 손소독제와 살균제, 마스크, 체온계, 레벨 D방호복, 예방 포스터 등을 배부하고, 선별진료소 이동형 엑스레이와 이동형 음압텐트 구입도 마쳤다.

그리고 다중이용시설 44개소와 읍면동의 마을회관 및 경로당, 교회 등 집단 이용시설 192개소, 체육시설 및 복지관 등에 대한 방역을 강화하고 있다.

아울러 기업체와 건설, 다문화가정, 수산 및 축산 종사 외국인 349명과 아주자동차대학의 베트남, 우즈베키스탄 등 112명의 유학생에 대해서도 1일 1회 이상 모니터링 등을 통한 능동관리도 강화하고 있다.

특히, 충청남도 및 시 특별경영안정자금 이자보전 등을 통해 중소기업 경영 안정을 지원하고,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 지원을 위해 특례보증 및 이자보전에 6억 원을 투입한다.

이용자가 급격히 감소한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120개 점포의 시설 사용료를 1분기 50% 감면을 검토하고, 고용위축을 대비해 공공근로 및 지역공동체 일자리, 청년 및 동계 대학생 일자리사업도 상반기 집중 추진한다.

이밖에도 지방재정 신속집행으로 지역경제 활력을 높이고, 코로나19 피해 기업 및 개인에 대해서는 지방세 징수유예 및 분납, 감면 등을 적극 검토키로 했다.

김동일 시장은“아직 보령에서는 코로나19 감염자가 발생하지 않았지만, 현재 지역사회 전파에 따른 위기감으로 전국 어디든 안전지대가 없다”며, “시는 시민들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방역 관리에 총력을 기울여 나가겠으니, 시민들께서도 개인위생 관리에 철저를 기해 주시고, 발열 등 의심 증상 발생 시 가까운 보건기관을 꼭 찾아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자료문의: 안전총괄과(930-3264)

사진은 주간현안보고 장면

  • 다운로드 5
  • 조회수 179
  • 분류 보령행사 > 일반행정
  • SNS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 촬영일
  • 촬영장소
공공누리 4유형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인물이 포함된 행사사진을 사용할 경우 초상권 침해에 해당할 수 있으니 관리자에게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행사사진에 포함된 인물의 게재를 원하지 않을 경우 관리자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041-930-3226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