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주요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산/계곡

facebook
twitter

속세에서 선계로 들어선 듯 새롭다 어깨를 잇댄 산들이 울울한 성주산

성주산
  • 소재지 : 도로명주소 충청남도 보령시 성주면 먹방계곡길 28
  • 문의처 :
    • 보령시 산림공원과 : 041-930-4060
    • 보령시 성주면사무소 : 041-933-0810
    • 성주산 자연휴양림 관리사무소 : 041-930-3529
터널을 빠져나오자 설국이었다라는 가와바다 야스나리 소설의 첫 구절을 떠오르게 하는 곳이 보령시에 있다.
바로 성주 터널이다. 시내와 성주면을 관통하는 성주 터널을 지나면 흡사, 속세에서 선계로 들어선 듯 새롭다. 한없이 펼쳐질 것만 같던 바다가 홀연 사라지고 심심산골로 접어든 듯 어깨를 잇댄 산들이 울울하다. 성주산 휴양림은 이 울울한 산 가운데에 자리하고 있다.

성주산은 오서산과 함께 보령을 상징하는 명산으로 예로부터 성인, 선인이 많이 살았다 하여 성주산이라 부르고 있다. 성주산에는 질 좋은 소나무를 비롯, 느티나무, 굴참나무, 졸참나무, 때죽나무, 고로쇠나무 등이 자생하고 있는데 한낮에도 컴컴할 정도로 울창한 숲을 이루고 있다.
이 나무들은 피톤치드(phytoncide)라는 향기를 발산하고 있는데 이 피톤치드는 식물이 자라는 과정에서 자신을 보호하기 위하여 발산하는 향기로 그 자체에 살충, 살균 성분이 포함되어 있다. 피톤치드는 나무가 왕성하게 자라는 초여름부터 늦가을까지 주로 발산된다. 사람이 피톤치드를 마시거나 피부에 접촉하면 심신이 맑아져 과학적으로도 정신과 육체 건강에 좋은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풍부한 피톤치드와 맑은 공기는 삼림욕장으로서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어 보령을 찾는 관광객이라면 누구나 한번 들려봄 직한 곳이다. 휴양림 입구에서 정상 쪽으로 5백 미터 오르면 휴양림을 만날 수 있고, 심연동 계곡 쪽에도 휴양림 공간이 마련되어 있다.
또한 이곳에는 성주산 계곡의 맑은 물이 흐르고 있어 더할 나위 없는 휴양지의 조건을 갖추고 있다. 특히 이 일대의 계곡은 예로부터 화장골이라 하여 그 수려함이 잘 알려진 곳이다. 성주산 일대에 모란형의 명당 8개소(성주8묘)가 있었는데 그중 하나가 이곳에 감추어져 있다 하여 화장골이란 이름이 붙여졌다. 지금도 명당을 찾으려는 이들의 발길이 잦은 곳이기도 하다.
4킬로미터 이르는 우거진 숲과 맑은 물이 감도는 비경은 가히 선경을 연상케 하면서 자연미의 극치를 이룬다.
성주 삼거리에서 성주사지를 지나 심연동으로 오르는 길가를 따라 아름다운 계곡이 흘러내린다. 곧 심연동 계곡이다. 성주산 휴양림에서 정상까지 올라 산 뒤편으로 내려가도 심연동 계곡과 연결되어 있다. 예부터 깊은 골짜기가 있는 마을이라 하여 심연동이라 이름 지어진 것처럼 골과 골 사이에 흘러내리는 계곡이 깊고 수려하다.
성주산 자연휴양림은 현재 보령시에서 관리하고 있다. 매표소를 지나 안으로 들어가면 바로 물 놀이터가 나온다. 주로 어린이들을 위해 간이 수영장의 형태로 설비되어 있지만 시원한 계곡물을 직접 받아놓아 무더운 여름날 성인들도 발 담그고 있으면 그 정취가 그만이다.
물놀이터 외에도 삼림욕장, 잔디광장, 체력단련장, 편리한 취사시설, 야영장 등 모든 시설들이 최대한 이용객들의 편의를 도모하고 있다.
최근에는 세 동의 숙박용 통나무 방갈로를 설치해서 이용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한동에 2인 가족용으로 10여 명이 이용할 수 있다. 완벽한 난방시설이 갖추어져 있어 사계절 가족 단위로 안성맞춤이다.

성주휴양림의 자랑거리가 되고 있는 숲속의 집 통나무 방갈로는 여름철뿐만 아니라 단풍이 짙어가는 가을철이나 흰 눈에 싸인 겨울철에도 더할 나위 없는 좋은 휴양시설로 각광받고 있다.
휴양림을 찾는 이들의 발길은 아무래도 여름철에 절정을 이룬다. 이때에는 이동도서관이 마련돼 이용자는 얼마든지 책을 대여해 시원한 계곡물에 발을 담그고, 혹은 삼림욕을 하면서 독서 삼매경에 빠질 수 있다.
물놀이터를 지나 체력단련장, 삼림욕장 등을 지나면 전망대에 이른다. 전망대까지의 소요시간은 한 시간 정도. 전망대에 오르면 드넓은 들판이 한눈에 들어오는데 그 들판 너머 좌측으로는 성주산 정상이, 우측으로는 무량사가 있는 만수산 정상이 손짓하는 것을 볼 수 있다. 이때 등산의 차원에서 전망대에 이르기보다는 최대한 삼림욕으로 즐기면서 산책 삼아 쉬엄쉬엄 전망대까지 오르는 것이 제격일 성싶다.
전망대에서 좀 쉬었다 오던 길을 계속 가다 보면 울창한 숲과 맑은 물로 정평이 나 있는 심연동 계곡을 만날 수 있다. 드라이버들을 위한 오토캠프장은 이 심연동계곡 쪽에 설치되어 있다.
휴양을 위한 각종 편의시설이 설치된 중앙의 코스 외에 외곽으로 따로 등산객을 위한 등산로가 성주산 정상까지 나 있다. 일상생활의 스트레스를 모두 잊은 채 맑은 공기와 함께 피톤치드를 마음껏 마시면서 대자연의 정취를 만끽할 수 있는 곳이 바로 성주산 자연 휴양림이라 할 수 있다. 가끔 다람쥐 같은 산짐승의 재롱을 보며 심신의 여유를 찾을 수 있는 곳. 봄에는 만발한 온갖 꽃들의 안내를 받으며, 여름에는 신록의 축복 속에서 삼림욕을 하고, 가을엔 수려한 단풍에 취한 채, 겨울엔 통나무 방갈로에서 아름다운 설경을 음미할 수 있는 곳이 바로 성주산 자연휴양림이다.
사진정보
찾아오시는 길
교통정보
교통정보 안내표로 유형, 구분, 경로를 안내합니다.
유형 구분 경로
기차 장항선철도
  • 용산 → 대천역 (05:20 ~ 20:40 / 3시간 / 16회 운행)
    장항 → 대천역 (04:45 ~ 20:10 / 1시간 / 18회 운행)
고속도로 경부고속도로 천안 IC → 아산 → 홍성 → 보령
유성 IC → 공주 → 청양 → 보령
서해안고속도로 대천 IC → 보령
경부·호남고속도로지선 회덕 JC → 유성 IC → 공주 → 청양 → 보령
호남·천안-논산간 고속도로 논산 JC → 서 논산 IC → 논산 → 부여 → 보령
버스 시내버스 1) 성태산 방향
청라 상중가는 버스를 타고 청라면 소재지를 지나 마지막 다리티 정류장에서 하차 (대천역에서 30분 소요)
2) 왕자봉
한내여중 방면으로 가는 시내버스를 타고 한내여중 앞에서 하차 (대천역에서 15분)
3) 바래기재
성주 방면 버스로 보령시청 지나 (50m 정도) 옥마삼거리에서 하차 (소요시간 20분)
4) 심원동
성주 백운사 방면 버스를 타고 심연동 계곡 버스 정류장에서 하차 (소요시간 30분)
5) 화장골
성주방면 버스로 성주 삼거리에서 하차한 후 걸어 왼쪽으로 10분 정도 가면 화장골 입구 도착 (소요시간 30분)
시외버스 서울 → 보령 (06:00 ~ 21:50 / 2시간 ~ 3시간 10분 소요 / 32회 운행)
대전 → 보령 (06:30 ~ 19:30 / 1시간 50분 소요 ~ 2시간 40분 / 54회 운행)
군산 → 보령 (06:50 ~ 19:00 / 1시간 30분 소요 / 14회 운행)
주변관광지

다른사람에게 추천해도 좋을 꼭 가보고 싶은 여행지이신가요?오른쪽 버튼을 눌러 의견을 남겨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목록

공공누리 4유형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인물이 포함된 행사사진을 사용할 경우 초상권 침해에 해당할 수 있으니 관리자에게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행사사진에 포함된 인물의 게재를 원하지 않을 경우 관리자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041-930-3872 )

담당부서 :
관광과
담당자 :
유민진
연락처 :
041-930-6564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